Archive for May 3rd, 2010

Bloter.net » Blog Archive » HP의 팜 인수가 시사하는 흐름 몇가지

Bloter.net » Blog Archive » HP의 팜 인수가 시사하는 흐름 몇가지.

HP가 죽어가던 팜(Palm)을 12억 달러에 인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인수는 올해 7월경 마무리될 예정이라는군요. 팜은 스마트폰인 ‘팜 프리’도 만들고 그 안에 들어가는 스마트폰 운영체제인 ‘웹OS’도 직접 만들던 업체였습니다. 이로써 HP는 유닉스 운영체제인 ‘UX’ 이후 또 하나의 OS를 확보하게 됐습니다.

가트너 자료에 따르면 팜은 2009년 스마트폰 OS 시장에서 0.7%를 차지했습니다. 0.7%라고 해도 상승을 하면 문제가 안되지만 그 점유율은 갈수록 떨어지고 있습니다. 최근 애플이 아이폰 4세대 제품에서 CDMA 진영을 지원하겠다고 밝히면서 주가도 폭락했습니다. 팜이 CDMA 진영 미 통신사들에 스마트폰을 공급하고 있었는데 그 시장도 애플이 지원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가뜩이나 있던 시장도 없어지게 생긴 것이죠.

hppalmma100503이런 상황에서 HP는 왜 12억 달러나 들여서 팜을 인수했을까요?

윈텔 진영 균열 가속화

HP의 팜 인수는 PC 시대에 최고의 궁합을 맺었던 운영체제와 칩, PC와 노트북 제조사간에 이제 헤어질 시기가 점차 도래하고 있다는 것을 대표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와 인텔, 컴팩을 인수한 HP의 궁합은 상상을 초월합니다. 개인용 PC 시장의 전쟁에서 IBM이라는 초거대 업체와의 싸움을 승리로 이끌었고, 전세계 95%가 넘는 시장을 석권할 정도의 파괴력을 보여줬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인텔의 우산안에서 수많은 제조사들이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 시장이 하루 아침에 사라지지는 않겠지만 그 영향력이 예전 같지는 않을 것입니다.

HP는 이 시장에서 컴팩을 인수하면서 시장 1위에 올라서 있습니다. 델이 유통 혁신을 통해 시장을 호령하기도 했었지만 HP도 이 분야의 혁신에 엄청난 투자를 단행하면서 델을 확실히 제쳤습니다.

문제는 모바일 디바이스 시장이 열리면서 이제 이런 찰떡 궁합에 묘한 균열이 생기고 있는 것이죠.

인텔이 이미 독자적인 행보를 시작했습니다. 인텔은 수많은 모바일 디바이스 시장을 겨냥해 칩 뿐아니라 운영체제에 상당한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모블린(Moblin)이죠. 대형 뉴스도 이미 공개됐습니다. 노키아가 인텔의 행보에 힘을 실어준 것이죠.

인텔과 노키아는 미래형 컴퓨팅 기기용 소프트웨어 플랫폼 시장을 위해 모블린과 노키아의 마에모를 통합한 리눅스 기반 소프트웨어 플랫폼인 미고(MeeGo)를 탄생시켰습니다.

지난 2월 15일 발표된 인텔과 노키아의 발표한 자료를 잠시 보시죠.

이 새로운 플랫폼은 휴대용 모바일 컴퓨터, 넷북, 태블릿,, 미디어폰, 커넥티드 TV,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 다양한 기기 전반의 하드웨어 아키텍처를 지원합니다.

미고(MeeGo)는 Qt 애플리케이션 개발 환경을 제공하며, 모블린 코어 운영체제 성능과 레퍼런스 사용자 경험을 기반으로 구축됩니다. 개발자들은 Qt를 이용해 다양한 기기와 플랫폼에 맞는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해 노키아의 오비 스토어와 인텔 앱업 센터를 통해 배포할 수 있습니다. 미고는 리눅스 재단에 의해 운영되며, 오픈소스 개발 모델의 우수 사례들을 통해 관리된다. 미고(MeeGo)의 첫 번째 버전은 2010년 2분기에 발표될 예정이며 이를 기반으로 한 기기는 올해 하반기 출시될 계획이다.

인텔과 노키아는 전 세계 기기 제조업체, 네트워크 운영 업체, 반도체 기업, 소프트웨어 판매와 개발 업체들이 미고(MeeGo)를 채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입장에서는 가장 강력한 우군이었던 인텔이 이제는 독자적인 운영체제를 만들어 새로운 생태계를 마련하고자 하는 상황을 눈 앞에서 지켜봐야만 합니다. 모바일 시장에서 칩과 운영체제를 함께 제공하겠다는 것이죠.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임베이드 제품으로 리눅스가 장악하고 있던 임베이드 OS 시장을 하나씩 붕괴시켜 나가고 있었는데 이런 전략을 위협할 세력들이 나타나고 있고, 인텔이 그 선봉에 서고 있습니다.

경쟁 업체인 구글만 하더라도 크롬 OS나 안드로이드 OS를 통해 수많은 디지털 기기 업체들을 우군으로 끌어들이고 있습니다. 급변하는 모바일 기기 시장에서는 대규모 조직이 느리게 움직이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델이 과연 타당한 것인지 의문을 제기하고있는 것이죠.

이런 상황에서 세계 최대 디지털 기기 생산 업체인 HP는 언제까지 마이크로소프트만 쳐다보고 제조만 담당하려고 할까요? 넷북이나 스마트폰 시장에서 보여지는 것처럼 대만의 제조 중심 업체들은 다양한 운영체제를 모두 지원하면서 그 세를 점차 확장해 나가고 있습니다. 선진 시장에서는 고전을 하겠지만 중국과 신흥 시장에서는 저렴한 제품을 무기로 계속해서 성장해 나가고 있습니다. 제조 기술과 유통망이 하나씩 갖춰지고 있습니다. 이제 마케팅 능력만 좀더 쌓으면 기존 제조 업체를 위협하는 데 큰 장애물은 없어집니다. HP는 언제까지 이런 시장에 만족해야 할까요?

HP의 고민은 팜 OS를 통해 일정 부분 해결될 수 있습니다. 어쩌면 애플이 HP가 가려는 모델의 성공을 알려줬기에 과감히 12억 달러를 배팅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애플은 아이팟과 아이폰, 아이패드로 연결되는 다양한 기기에 ‘아이폰 OS’를 모두 탑재시키고 있습니다. 특히 아이패드의 경우 테블릿 시장을 호령해 왔던 HP에게는 상당한 위협이 되면서 동시에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줬습니다.

HP는 기존 태블릿 제품과는 전혀 다른 ‘슬레이트’를 선보일 계획이었습니다. 이 테블릿엔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7과 인텔의 아톰 프로세서가 탑재되고 터스스크린을 지원하고 웹카메리와 USB, 메모리 카드도 탑재해 애플의 아이패드와 차별화할 계획이었죠. 그런데 출시 연기설이 모락모락 나오고 있습니다. 팜을 인수한 만큼 팜의 웹OS를 탑재해 두뇌를 교체하려고 하는 것 아닌가 하는 것이죠.

HP는 팜 인수 후 마이크로소프트와의 결별설이 거론될 것 같으니 미리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은 계속된다”고 연막을 치긴 했지만 그 말을 고지 곳대로 들을 곳은 하나도 없습니다. HP는 이제 독자적인 모바일 기기 운영체제를 통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업체, 개발자, 통신 서비스 업체와 함께 생태계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꿈을 실현할 수 있게 된 것이죠. 언제가지 마이크로소프트가 던져주는 운영체제를 가지고 피튀기는 제조 시장에 만족할 수 없다는 선언을 한 것 같습니다.

모든 자사 제품 일정을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운영체제에 맞춰야 하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제품이 경쟁력이 있던 없던 무조건 탑재해야 되는 그간의 문제도 일거에 해결할 수 있습니다. 어쩌면 마이크로소프트 입장에서는 우군들이 하나 둘 이탈하면서 모바일 시장에는 이전과는 전혀 다른 접근법이 필요하다는 걸 뼈저리게 느끼고 있는 지 모르겠습니다. 이미 스마트폰 OS 시장엔 윈도우 폰 7을 통해 이전과는 전혀 다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흥미로운 것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애플과 같이 다른 모바일 기기들을 위해 윈도우 폰 7을 이식시켜 나갈 지 아니면 기존의 임베디드 OS들을 계속 공급할 지 여부입니다. 수많은 제조사들이 마이크로소프트의 OS에서 벗어난다면 마이크로소프트의 시장 장악력은 급속히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이미 인터넷 브라이저 시장에서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점유율은 전세계적으로 50% 가까이 떨어졌습니다. 웹으로 대변되는 새로운 시대엔 마이크로소프트의 제품을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 이곳 저곳에서 검증되고 있습니다.

클라우드가 모든 걸 변화시킨다

HP의 팜 인수는 최근 유행하고 있는 ‘클라우드’를 빼놓고 설명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네트워크가 발달하지 않았던 PC 시대는 모든 것들을 중앙에 모아놓고 이에 접속해서 처리하는 데는 많은 한계가 있었습니다. 이 때문에 PC와 노트북 같은 클라이언트들의 컴퓨팅 파워가 상당히 중요했습니다.

하지만 유무선 광대역망이 구축되고 나서 이런 흐름은 바뀌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이 대표적이죠. 또 넷북의 등장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동성’이 가능해 진 시대에 소비자들이 소유하게 될 수많은 무선 디지털 기기는 모든 것들을 장착할 필요가 없습니다. 인터넷에 얼마나 효율적으로 ‘접속’할 수 있는 지가 관건입니다. 인터넷에 널린 수많은 서비스들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을 지가 관건입니다. 휴대성과 ‘연결’이 중요해 진 것이죠.

구글이 크롬이나 안드로이드와 같은 운영체제를 만들어 내면서도 강력한 힘을 발휘할 수 있는 것은 그런 운영체제가 탑재된 기기와 자사의 수많은 인터넷 서비스들을 아주 밀접하게 연결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소프트웨어를 구매해 설치하지 않아도 인터넷에 접속해 원하는 시점에 원하는 걸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죠. 어떤 기기가 되더라도 동일한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모든 데이터들은 클라우드 저편의 ‘데이터센터’에 저장이 됩니다.

애플은 제조사가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를 결합했을 때 얼마나 기업의 가치를 극대화시키고, 경쟁 업체들과 전혀 다른 시장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 지 보여줍니다. 거대한 생태계를 만들어 내는 데 성공한 것이죠. 그 파괴력은 실로 엄청납니다.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 입장에서는 8천 500만대가 넘게 깔린 기기 사용자를 겨냥할 수 있습니다. 이런 수치는 계속해서 늘어날 겁니다. 지사를 만들지 않아도 됩니다. 그냥 자신이 있는 사무실에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면 전세계 어디에 있던 상관없이 애플의 기기를 손에 쥔 이용자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이런 생태계의 위력은 계속해서 커지고 있습니다.

PC와 노트북, 프린터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HP 입장에서는 운영체제가 없을 경우 이런 생태계 마련이 처음부터 불가능하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노키아는 심비안을 오픈소스 진영에 던져 놓고 있지만 스마트폰 시장에서 다른 모바일 기기 시장으로 나오기 위해 인텔과 손을 잡았습니다. 하지만 노키아는 ‘오비’라는 생태계를 마련하고 있습니다. 오픈소스를 쓴다는 것만 빼고는 애플이 가는 길을 그대로 가는 것이죠. 그러면서 동시에 전혀 뛰어들지 않았던 테블릿이나 넷북 시장도 겨냥하고 있습니다.

HP는 이런 상황을 가만히 두고만 볼 수 있을까요? 미비하지만 여전히 팜의 매니아들과 생태계가 있습니다. 여기에 HP가 연구개발과 영업조직, 마케팅 인력과 자금을 쏟아붇는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습니다. 다양한 데이터들은 클라우드 넘어 데이터센터에 있습니다. 데이터센터는 HP의 무대입니다.  단순히 제조에만 관심이 있는 HP가 아닙니다.

HP는 클라우드에 필요한 모든 솔루션과 장비를 제공하지만 거기서 한발 더 나아가 서비스에도 많은 투자를 단행하고 있습니다.

HP는 대중 사용자를 겨냥한 8가지의 클라우드 서비스도 준비중입니다.

hpcloudcomputing090213대략의 서비스를 살펴보면 디지털 사진 프린팅과 무료 온라인 사진 앨범과 디지털 사진 공유 서비스인 스냅피쉬(www.snapfish.com), 대중들이 참여해 만든 잡지를 프로급 품질의 프린팅 서비스로 제공하는 맥클라우드(http://magcloud.com), 온디맨드 프링팅 서비스인 BookPrep(http://www.hp.com/idealab/us/en/bookprep.html), 비즈니스 아이디어나 상품, 기획들을 사고 팔 수 있는 MarketSplash(www.marketsplash.com), 온라인데이터백업 서비스인 HP upline(미국에서만 서비스 제공), 휴대폰으로 어디서나 접속해 프린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클라우드프린트, 마이스페이스와 프린팅 관련 제휴 , 모바일과 위치기반 소셜 네트워킹인 프렌드리(Friendlee).

자사의 개인 고객들을 겨냥해 서비스를 계속해서 쏟아내겠다는 것이죠. 이유는 모두가 알고 있는 대로 입니다. 이런 서비스가 결합됐을 때 해당 제조 물품의 판매도 늘어납니다. 유사한 기기는 누구나 만들어 낼 수 있지만 서비스를 만들어 내기는 쉽지 않습니다. HP 입장에서 제조 분야의 경쟁력을 자연스럽게 서비스로 확대할 수 있는 것이죠. 서비스가 실패할 경우 제조 분야에서 후발 주자들과의 차별화를 만들어 내기가 쉽지 않습니다.

팜의 인수는 이런 HP의 큰 그림을 연결하는 매개체이자 촉매제가 될 확율이 높습니다. 기업 대상의 생태계 마련에서 한발 더 나아갈 수 있는 것이죠.

개인이던 기업이던 이제 중요 정보들은 클라우드에 넘기고 있습니다. 얼마 전 SK텔레콤은 개인용 클라우드 컴퓨팅(PCC) 시장이 2013년에 전세계적으로 18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제 개인 대상의 클라우드 전쟁이 시작됐다는 것이죠. 이동통신사, PC와 스마트폰 제조업체, 인터넷 서비스 업체가 그 시장을 놓고 혈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기기와 클라우드 서비스를 결합시키지 않을 수 없습니다.

통신사가 원하는 모든 것을 제공

HP가 팜을 인수하면서 스마트폰 시장도 겨냥하고 있다는 것은 누구나 생각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시장은 매년 20%씩 성장하고 있으며 1천억 달러(한화 약 111조원)시장이라는 자료도 있습니다.

다만 마이크로소프트, 구글이 가지고 있는 생태계와 정면 충돌하면서 이 시장에 힘을 보태지는 않을 것 같다는 것이죠. 개인적으로 HP는 팜을 인수하면서 수많은 지적재산권과 스마트폰 시장에 대응할 수 있는 인력과 기술들을 확보할 수 있게 됐습니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구글의 스마트폰 운영체제를 다루더라도 제대로 시장을 이해하는 인력을 내부에 보유하고 있는지 여부는 중요합니다.

조금은 전혀 다른 생각이지만 HP는 이번 팜 인수 이전부터 통신 시장을 겨냥한 수많은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를 강화해 왔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HP커뮤니케이션과 미디어 솔루션(CMS)’입니다. HP는 통신사들의 비즈니스를 위한 솔루션 컨설팅과 솔루션, 솔루션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왔고, 이를 바탕으로 스마트 네트워크 구축, 컨텐츠 관리와 유료화, 운영과 관리의 혁신, 새로운 사업 모델 구상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왔습니다.

최근엔 수많은 디지털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MDM) 업체도 인수했습니다.

여기에 단말단까지 추가하게 되면 통신사가 원하는 모든 것들을 제공할 수 있는 최고의 경쟁력을 가진 회사가 되는 것이죠. 아이패드만 보더라도 통신사들의 데이터망을 사용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HP가 자사가 전세계를 겨냥해 쏟아낼 모바일 기기를 전세계 통신사들이 가려는 방향과 일치시키면서 개발할 수 있는 것이죠. 그것도 통신사와 HP가 원하는 시점에 말이죠.

IBM이 아무리 서비스에 능하고 파트너들이 쟁쟁하다고 하더라도 직접 통신사가 원하는 제품을 들고 협력을 단행하는 HP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HP는 IBM이 보유하지 못한 일반 사용자 시장을 보유하고 있고, 이런 사용자들의 요구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통신사들의 경우 모든 것들을 제공할 수 있는 전략적 파트너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통신사가 새로운 기기 업체와 협력을 하면서도 그 안에 얹어질 콘텐츠와 서비스를 별도로 고민하고 있는 상황인데 HP는 이런 모든 고민의 초기단계부터 함께 할 수 있게 되는 것이죠.

이 분야는 철저한 B2B 비즈니스입니다. 개인과 기업 시장을 모두 겨냥할 수 있는 ‘연결고리’가 팜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게 된 이유입니다.

그런 면에서 우리나라 제조업체들이 팜을 놓친 건 어쩌면 몇 번 없는 기회를 놓친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단순히 기기를 차별화되게 만들더라도 그런 경험을 많이 보유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와 지적재산권을 쉽게 얻을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돈이 없던 회사도 아닙니다.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이익이 4조를 넘었습니다. 사정이 있었던 것인지 아니면 제조 회사로서 여전히 경쟁력을 가져가기에 충분하고, 최근 안드로이드 시장이나 바다 시장을 겨냥해 몇몇 경쟁력 있는 소프트웨어 회사들에게 개발 지원금을 지불하고 필요한 소프트웨어를 공급받으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소프트웨어도 해야되고, 새로운 클라우드도 만들어야 하는 국내 제조사들입니다. 처음부터 하나씩 해내갈 수도 있겠지만 경쟁사들은 날라다니고 있을텐데 내부에서 언제까지 그때 그때 대응할 수 있을 지 걱정이 앞섭니다.

HP가 인수한 팜을 놓고 너무나 엉뚱한 생각들을 하는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EEE Journal for Netbooks and Mini Laptops: Benchmarks Atom vs iPad A4 vs iPhone 3GS ARM Cortex and much more…: Netbooks, EEE PC, MSI Wind, Aspire One and Akoya Resources.

EEE Journal for Netbooks and Mini Laptops: Benchmarks Atom vs iPad A4 vs iPhone 3GS ARM Cortex and much more…: Netbooks, EEE PC, MSI Wind, Aspire One and Akoya Resources..

With the iPad, Apple is creating a new type of device that got some similarities with the actual netbooks. It is known that the iPad got an Apple A4 processor clocked at 1GHz, it isn’t clear yet which type of ARM core is really used: Cortex A8, A9, a customized version? It is very interesting to understand how this new processor compare to other ARM processors (ARM11 in iPhone 3G and Cortex A8 in iPhone 3GS) and to the Intel Atom processors.
It is really tough to compare performance of CPU with different architecture, running different operating systems and especially targeting very different applications.
Since years ARM claims superior performance for the Cortex A8 and A9 compared to Intel Atom. Now I could not resist, especially because the benchmarking race started and I finally got a critical mass of benchmarking data on Atom vs ARM performance.

FBenchmark iPad vs iPhone vs Atom netbook CoreMark. Cortex A8 vs Cortex A9 vs Apple A4 vs Intel Atom vs Nvidia Tegra 2irst of all a clarification: here we talk about benchmarking of CPU cores, it has little to do with comparing performance of the iPhone vs iPad or iPad vs netbooks. If you want to compare two devices you have to find first a common use case and metrics to measure it, for example Anandtech published browsing benchmarks showing that ARM Cortex cores in iPhone 3GS and iPad are much slower than Atom in one of the most important use cases: Internet browsing.

The benchmarking ARM vs Atom race started and I finally got a critical mass of benchmarking data: ARM, the Linley group and the german magazine C’t published CoreMark benchmarks for many ARM cores and Intel Atoms.
EEMBC CoreMark is a good metrics of the pure processing power of the CPU core, the algorithm is pretty small and fits in level 1 cache. CoreMark basically replaces the old Million Instruction Per Second (also called as MIPS, not to be exanged with the MIPS company ain direct competition with ARM…)

I created a chart with normalized CoreMark/MHz for each of the result I got.
The result for Atom processors seems stable around 2,5-2,8 CoreMark/MHz, I don’t have a clear bottom line for the Cortex processors. The best results for Cortex A8 and A9 probably derive from tests done in best case conditions in development boards (e.g. for TI OMAP, Freescale i.MX515 and Samsung S5PC110) while real life products (such as iPhone and iPad) got much lower results.
Until the test conditions are clarified is not possible to state who really wins!!

Follow

Get every new post delivered to your In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