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 china ’

EETimes.com – China could take a decade to double IC production, says SEMI

EETimes.com – China could take a decade to double IC production, says SEMI.

CAMBRIDGE, UK — A recent research by SEMI indicates China is committed to narrow the gap between its IC production and consumption, leading to doubling the country’s global equipment and materials market in ten years.Given the size of the gap and the current policy actions by both national and provincial governments, this means a growing equipment and material purchasing over the next decade.

In addition, new equipment purchasing by multinational chip companies with fabs or packaging and test plants in China will increasingly be made in-country by Chinese RD and process engineering staffs.

Since China surpassed Japan and the US in 2007 to become the world’s largest consumer of ICs, China policy makers have increasingly voiced concerns about the “chip gap” between supply and demand. In 2008, China consumed approximately one-quarter of the world’s ICs, yet manufactured only $5.6 billion in chips, enough to support only 8 percent of their domestic requirements.

By 2011, the China IC market will grow to $85 billion with domestic production expected to reach $8.2 billion, about 10 percent (iSupply, IC Insights, CSIA). By 2013, China’s share of the global chip market will reach 35%.

In the past, in markets such as computers, mobile phones, and automobiles, such an imbalance between supply and demand has prompted increased investments in local production capacity.

While some observers expected China’s economy to slow following the Beijing Olympics, or become increasingly susceptible to global economic shocks, the Chinese economy continues to growth at robust rates.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projects China’s GDP to rise 8.5 percent in 2009, despite the global recession, and growing at 9 percent in 2010.

The Chinese government unveiled a 4-trillion-yuan (US$586 billion) stimulus package in November 2008, with the funds to be distributed through 2010. In addition to investments in the macro economy, the Chinese government also remains the biggest investor in the semiconductor industry in China.

In the past five years, the China government influenced the investment of about $7 billion in new fabs. In the next five years, local government will likely continue to be the significant co-investor in strategic IC Fab projects throughout the country. Going forward, the central government may also invest up to $30 billion on semiconductor (semiconductor equipment and material are included), also software and high-end chip hardware industry by 2020.

The national government is investing in various VLSI equipment and materials research projects totaling $2.6 billion. In 2009, there were 54 projects involving process technology, equipment, materials, parts and other semiconductor manufacturing research funded by the government.

Focus areas included 90nm production, 65nm pilot line manufacturing, and 45nm technology, as well as other front-end and back-end manufacturing research through 2012. The National Science and Development Plan 2008-2020 will continue to focus on core electronics research, including software and increasingly high-end chip hardware.

The commitment to closing the chip gap will make the China equipment and materials market increasingly more important for global suppliers.

According to the SEMI World Fab Forecast, total spending on front end fabs (construction and equipping) in China will grow by about 67 percent in 2010 to over $2 billion. This includes new, used equipment and any self-made equipment purchased at over 20 fabs.

Installed capacity is expected to grow by about 10 percent to over 1.5 Million wafers per month, about 10 percent of all worldwide capacity in 2010. In 2011, the equipment is expected to reach $2.56 billion, according to SEMI 2009 Consensus Forecast.

In materials, China is projected to spend $3.75 billion in 2010, up 15 percent from 2009, surpassing Europe and nearly approaching the levels of US spending (SEMI 2009 Consensus Forecast).

Visit SEMI’s website

Advertisements

중국, 팹리스 신생업체 활성화 위한 물밑 작업 개시

:: semigate.com ::.

중국의 정책 입안가들이 연간 매출 2억 달러 이상까지 성장할 수 있는 반도체 신생업체들을 30곳 정도 육성하기 위한 이니셔티브를 준비하고 있다고 이 작업에 관여하고 있는 업계의 한 중역은 전했다.

이러한 움직임은 대부분의 벤처 캐피털 업체들이 미국 기반 칩 신생업체들에 대한 투자를 줄이고 있는 시기에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지금까지는 중국의 팹립스 업체들의 좁은 제품 포트폴리오 및 경험이 풍부한 매니저들의 부재로 인해 그 결과가 그리 밝지 못한 상황이다.

중국 정부의 정책 입안가들은 지난해 말 발표된 약 5,860억 달러 상당의 중국 경기 부양 자금 중 일부를 팹리스 신생업체들을 위한 보조금, 융자금 및 설비 자금으로 책정했다. 이들은 현재 타깃 시장을 정하고 벤처 캐피털 자금을 유치하기 위해 업계 중역들과 함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준비하는 작업을 돕고 있다”고 벤처 캐피털 업체인 Walden International사의 Lip-Bu Tan 회장은 말했다. 이 업체는 중국 반도체 업계에서 Intel Capital사 다음으로 큰 규모의 투자 기업이라고 한다.

또한 Tan 회장은 새로운 칩 업체들에게 EDA 툴을 공급하게 되기를 기대하고 있는 Cadence Design Systems사의 CEO이기도 하다.

이어서 이 신생업체들은 통신 부문의 HuaWei 및 ZTE사에서부터 컴퓨터 부문의 Lenovo 및 가전 부문의 Konka 및 TCL사에 이르기까지 중국의 전자 시스템 업체들의 순위 상승에 공헌하게 될 것이다.

“가장 큰 매력은 중국 시장이 매우 크다는 것이며, 또한 이 시장을 충족시킬 수 있는 반도체 업체가 필요하다는 사실”이라고 Tan 씨는 말했다. “중국은 현재 전자 부품 부문의 주요 소비 국가이기 때문에 지금이 바로 팹리스 업체들을 세울 시기”라고 그는 덧붙였다.

사실 중국의 IC 시장은 2013년이면 1,001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전세계 칩 시장의 35퍼센트를 차지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시장조사업체인 IC Insights사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이 시장조사업체는 중국의 칩 시장 성장률이 세계 시장 성장률의 두 배에 해당하는 12퍼센트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같은 시장 성장률을 활용하기 위해 중국은 대만의 사례를 따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만의 팹리스 신생업체 세 곳은 현재 IC Insights 사의 팹리스 반도체 업체 순위에서 5위에 올라 있는 MediaTek사를 필두로 수 십억 달러 규모의 업체들이 되었기 때문이다.

중국의 별똥별들

그러나 어떠한 새로운 칩 신생업체들도 이 같은 대박을 이루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다. IC Insights사의 상위 50위권 팹리스 반도체 업체 순위에는 현재 중국 기업들이 없는 상황이라고 이 시장조사업체의 사장인 Bill McClean 씨는 말했다.

전세계 IC 시장에서 중국의 점유율이 2003년의 14퍼센트로부터 꾸준히 증가되고 있다.
몇 년 전 두 곳의 중국 업체들이 이 순위에 이름을 올렸었지만 이 업체들의 매출은 현재 최하위 업체의 매출 수준인 1억 4,800만 달러 밑으로 떨어졌다.

2006년에 디스플레이 칩 제조업체인 Solomon SysTech(홍콩)사는 2억 5,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으며 미디어 프로세서 제조업체인 Actions Semiconductor(주하이)사는 1억 7,000만 달러를 기록한 바 있었다. 두 업체 모두 그때부터 끊임없는 매출 하락세를 보이면서 지난해에는 각각 9,500만 달러 정도의 매출을 기록했다.

McClean 씨는 “이 같은 많은 업체들은 별똥별과 같다”면서, “이 업체들은 하나의 좋은 제품을 선보인 후 뒤따라 좋은 제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 당장은 팹리스 반도체 신생업체들에게 힘든 시기라고 할 수 있다”고 2003년에 설립된 CMOS 센서 제조업체인 GalaxyCore(상하이)사의 CEO인 Stanly Zhao 씨는 말했다. “2005년~2006년 기간과는 완전히 다르게 너무 많은 중국 팹리스 신생업체들이 파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그는 이메일 익스체인지를 통해 덧붙였다.

GalaxyCore사는 현재까지 1,000만 달러를 약간 웃도는 금액을 종자돈 및 벤처 자본으로 받아 왔으며 지난해에는 매출이 2,400만 달러까지 꾸준히 성장했다고 Zhao 씨는 말했다. 그러나 모든 신생업체들에게 “가장 큰 난관은 중국 내에서 최고의 설계자들을 찾을 수 없다는 사실이다. 즉, 수 백명의 저급 엔지니어들을 고용하게 된다는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중국 실리콘 신생업체들의 첫번째 물결은 성공적이지 못했는데, 이는 업체들이 “한 가지 재주밖에 없는 조랑말들”이었기 때문이라고 Walden사의 Tan 씨는 말했다. “다음 세대는 휴대폰에서부터 셋톱박스, 디지털 카메라 및 넷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들과 [설계 타깃]을 갖춘 플랫폼 업체들로 이루어져야만 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또한 중국은 경험이 풍부한 매니저들의 부족함을 메우기 위해 Intel 및 Texas Instruments사와 같은 미국 대기업의 일자리에서 돌아온 해외 주재 중국 엔지니어들을 끌어오는 것과 관련해 대만의 성공 사례를 본받을 필요가 있다.

미국 업체들은 “[대만 엔지니어들]을 훈련시켰으며 그들은 열심히 일했고 운영 및 VC 자금 조달을 지켜 본 후 고국으로 돌아갔다”고 Tan 씨는 말했다. “이 같은 일이 중국에서도 일어나기 시작했지만”, 앞으로 4년 정도가 더 걸릴 것 같다고 그는 밝혔다.

팹리스 칩 제조업체들의 트레이드 그룹인 GSA(Global Semiconductor Alliance)의 총괄 디렉터인 Jodi Shelton 씨는 “무엇이 중국 반도체 업계의 진정한 성장을 방해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해 대만, 상하이 및 베이징의 CEO들과 논의하는 데 정확히 6개월을 소비했다”고 말했다.

“1,000만 달러 규모의 업체가 여기 저기에 있지만 이들은 모두 소규모의 틈새 시장 업체들”이라고 Shelton 씨는 말했다. “중국 시장에서 향후 5년 안에 2억 5,000만 달러에서 5억 달러 매출 수준을 달성하게 될 업체는 없는 것 같았다”고 그녀는 덧붙였다.

Shelton 씨는 중국의 “리더십 공백”에 대한 언급을 되풀이했다. 그녀는 업체들이 합병으로부터 이득을 얻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지만 그들은 중국정부자문위원회의 일원인 Tan 씨와 같은 사람들의 작업에 모든걸 맡겼다고 언급했다.

IC Insights사의 McClean 씨는 중국이 토착 실리콘 제조 부문을 구축하기 위한 노력을 통해 팹리스 설계 업체 부문에서 지금까지보다는 훨씬 큰 성공을 거둘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것이 설계 업체들의 양산이 쉬운 일이 될 것임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그는 말했다.

McClean 씨는 “30곳의 팹리스 신생업체들 가운데 한 곳이나 두 곳만이 [IC Insights사의] 상위 50위권에 이름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면서, “지구력을 키우고 확실한 성장을 이루는 것은 어렵다”고 밝혔다. Qualcomm, Broadcom 및 Nvidia사와 같은 거대기업들의 경우에도, “점점 더 비용이 많이 들어가고 있을 뿐”이라고 그는 말했다.

중국정부 팹리스 스타 육성 – ZDNet Korea

중국정부 팹리스 스타 육성 – ZDNet Korea.

중국 정부가 연매출 2억달러 이상의 팹리스업체 30개를 육성한다는 야심찬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EE 타임스에 따르면 중국의 정책 입안자들은 지난 해 말 발표된 5억8600만달러 규모의 중국경제부양기금을 통해 팹리스반도체 창업자를 위한 장비대여,자금지원 등에 나선다. 또 반도체 업계와도 공조해 타깃시장을 규정하고 벤처캐피털펀드를 조성해 가고 있다.

이 계획에 참여하고 있는 업계의 중심인물인 탄 립부 월든인터내셔널 벤처캐피털 회장은 “월든은 인텔캐피털 이래 중국반도체산업계 최대의 투자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2013년까지 1000억달러 시장-팹리스 설립 최적기
최근 발표된 시장조사 전문회사 IC인사이트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IC시장은 2013년까지 세계 반도체시장의 35%를 차지하면서 1000억달러 규모로 커진다.

보고서는 중국시장의 반도체시장 성장률이 전세계의 2배인 연간 12%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따라 중국정부는 시장성장 효과를 살리기 위해 대만의 전례를 따르려 하고 있다.

대만의 팹리스업체는 세계 5위인 팹리스업체인 미디어텍을 필두로 이제 수십억달러 규모로 성장했다.

중국정부도 신생 칩회사들을 통해 통신부문에서는 화웨이,ZTE, 컴퓨터의 레노버, 가전의 콩카,TCL 같은 회사에 이르는 대형전자업체들을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케이던스디자인시스템의 최고경영책임자(CEO)이기도 한 탄립부는 중국의 신생 칩회사에 전자설계자동화(EDA) 툴을 제공할 계획이다. .

그는 “투자의 매력은 거대한 중국시장에 있고 투자자들은 시장에 기여하는 반도체산업을 보게 될 것”이라며 “중국은 이제 전자부품의 주도적 수요처가 된 만큼 팹리스 회사를 만들 최적기”라고 그는 말했다.

■혜성같은 중국반도체 후속작 못내놔
물론 새로운 반도체 회사들에게 호황의 리듬을 타고 시장에 진입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빌 맥클린 IC인사이트 대표는 “중국의 반도체회사들 가운데 IC인사이트 50대 팹리스반도체 회사에 랭크된 기업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몇 년전 두 회사가 랭크된 적은 있으나 이후 이들의 매출이 1억4800만달러 이하로 떨어지면서 리스트의 바닥에 머물러 있다.

2006년에는 홍콩소재 솔로몬 SvS테크(디스플레이칩)가 2억5000만달러, 주하이 소재 액션스세미컨덕터(미디어 프로세서)가 1억7000만달러를 기록한 바 있다. 그러나
두 회사는 이후 매출이 감소해 지난 해에는 9500만달러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맥클린은 “이러한 많은 회사들은 혜성같습니다. 하나의 좋은 제품을 내놓고 후속작을 내놓지 못하죠“라고 말했다.

2003 년 설립된 상하이 소재 캘럭시코어(CMOS센서)의 자오 스탠리 CEO는 “많은 중국의 신생 팹리스기업들을 보아왔지만 지금은 2005~2006년 시절과 완전히 달라요. 그들은 대부분 파산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갤럭시코어는 지난해 매출 2400만달러로 성장하면서 지금까지 벤처투자자로부터 1000만달러가 조금 넘는 투자를 받았다.

자오 스탠리 CEO는 “창업자에게 가장 큰 도전은 중국에 하급 반도체설계자는 많지만 고급설계자를 찾기가 힘들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월 든 벤처캐피털의 탄립부회장은 “중국 반도체기업창업의 첫 번째 큰 물결은 기업들의 기술력부족으로 인해 성공하지 못했다”며 “이제는 휴대폰에서 셋톱박스 디지털카메라 넷북에 이르는 설계 타깃과 제품들을 가진 플랫폼 회사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낙관과 비관 교차하는 중정부 팹리스 육성
중국정부의 팹리스 육성 정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외부의 시각은 낙관론과 비관론이 교차하고 있다.

iC인사이트의 맥클린대표는 “중국이 실리콘산업을 만들려고 발버둥치는 노력속에서 중국의 팹리스산업을 더욱 성공적으로 이끌 기회가 왔다“고 보고 있다.

난관적인 것은 중국정부가 무엇보다 시급한 고급 설계기술자들의 확보를 위해 미국기업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유능한 엔지니어 유인책에 눈돌리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탄 립부회장은 “대만정부는 벤처캐피털과 함께 미국기업에서 훈련받은 대만엔지니어를 불러와 투자했고, 엔지니어들도 고국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그는 “비슷한 일이 이제 막 중국서도 일어나려고 하고 있지만 향후 4년 정도는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팹리스칩그룹인 글로벌반도체의 조디 셸튼 글로벌반도체연대의 이사는 “중국 반도체 회사들이 연대해서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하며 탄같은 유능한 매니저의 리더십이 중국반도체업계에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은 중국팹리스산업계가 최대의 기회를 맞았음에도 여진히 극복할 과제를 안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것을 정부가 어뗳게 푸느냐가 향후 중국 팹리스산업 성장의 관건이 되리라는 것이다.

최대 숙제는 팹리스산업에 대한 기업들의 전략부재다.
셸 튼 이사는 “지난 6개월 간 대만,상하이,베이징에 있는 CEO들을 만나 중국반도체산업의 문제점을 얘기해 본 결과 대다수 회사들이 니치마켓용 회사에 불과했다”며 “향후 5년내 2억5000만달러에서 5억달러의 매출을 하는 기업이 등장하지 않을 것”이라는 극단적 전망을 내놓았다.
맥클린 iC인사이트 대표 역시 “정책과 의욕만 갖는다고 해서 디자인회사가 성공하기란 쉽지 않다”며 신중한 낙관론을 펴고 있다. .

그는 “중국의 30개 신생 팹리스설계 업체 가운데 한둘이 50대 기업에 들까말까 하는 정도”라고 말했다.

맥클린은 “퀄컴,브로드컴,엔비디아같은 강자들이 즐비한 시장에서 팹리스 톱 50에 랭크되고 성장을 지속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란 말로 중국정부 팹리스 육성전략이 치열한 시장경쟁을 거쳐야 할 것임을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