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 Fabless ’

EETimes.com – Analyst rails against the fab-lite

EETimes.com – Analyst rails against the fab-lite.

LONDON — The fabless chip vendors and pursuers of fab-lite manufacturing strategies are about to get a shock, according to Malcolm Penn, principal analyst with Future Horizons (Sevenoaks, England). Some companies could under-perform, others could be driven out of business in a market that should be booming for them — and all because they have lost control of manufacturing.According to Penn the fab-lite business model is: structurally deceitful, operationally faulty, and financially flawed. “Fab-lite is yet another bean-counting financial analyst deception, just like the disgraced private-equity ‘debt is good’ business model. Going IDM to fabless does not solve the underlying problems. It is simply dicing with death,” Penn told attendees at a one day seminar on the state of the global semiconductor market.

Penn pointed out that outsourcing chip companies will, at the very least see wafer prices increasing. At worst they may miss market windows for lack of chips. “In many ways allocation is a bigger problem than prices increasing,” said Penn.

The background to Penn’s commentary is that, with a lack of investment in manufacturing capacity over the last three years, ASPs are set to rise at the same time as the general economy is recovering. It is Penn’s contention that the worldwide chip market is set for two years of more than 20 percent growth and could even hit more than 30 percent growth in a single year (see Future Horizons sees 30% chip market boom).

“The only people building fabs are Intel, Samsung and a few foundries,” said Penn, highlighting one reason why he believes the semiconductor industry is about to go into short supply.

The fact is that a whole swathe of the semiconductor industry, including such giants as Texas Instruments and STMicroelectronics are opting to go fab-lite. For many companies that means continuing to manufacture older and analog products in legacy fabs but avoiding the massive cost of investing in a new wafer fab. For leading-edge digital CMOS these companies must therefore outsource their needs to one of relatively few foundry sources.

Taiwan Semiconductor Manufacturing Co. Ltd. is three times as large as its nearest rival is an even bigger leader at the leading-edge, said Penn. At 40-nm TSMC is making 10 chips for every one made by another foundry.

With ASPs falling at 2.8 percent CAGR from 2005 to 2009 and the overall chip market effectively stalled between 2004 and 2009 (just 1.1 percent growth) the temptation to slough off high capital costs of manufacturing is easy to see, said Penn. With cheap foundry prices and fabless companies growing fast it was easy to take the view that a fab has no market value and that manufacturing is a sevice that can be outsourced just like test and assembly.

But that is wrong, Penn said. It only holds true when manufacturing capacity is over-supplied.

Many companies will flatter themselves that they have a good relationship with their outsource supplier, but not everyone can be an A-list customer. “If you are not an A-list celebrity you could be delayed access to technology by six months. That could be the difference between success and decay.”

Penn favors IDMs that continue to build fabs but use foundries to smooth the cyclic peaks and troughs in demand. The problem is that such models are not in the foundries best interest who see orders being pulled back into the IDM “That’s a classic adversarial them and us business model. Clearly not in the foundries’ best interests, he said. “The problem is that the investors and bean counters believe it is cheaper to outsource than to build wafers in house.”

Penn said the move by Texas Instruments to begin making analog chips on 300-mm wafers was a good way to expand and also called on IDMs to club together and form a consortium to fund a fab. Such calls have been issued before, without success. It now looks like a number of chip companies are going to find out if there is truth in the famous quote of Jerry Sanders, who as chairman of AMD (Sunnyvale, Calif.) said: “Real men have fabs.” In 2009 AMD effectively went fabless by moving its manufacturing operations into GlobalFoundries Inc. (Sunnyvale, Calif.). AMD now gets its chips from GlobalFoundries and others

EETimes.com – AMD jumps into fabless chip company ranking

EETimes.com – AMD jumps into fabless chip company ranking.

LONDON — Only seven fabless chip companies out of the top 25 managed to grow their revenue in 2009, according to market research company IC Insights Inc. (Scottsdale, Ariz.). However, Advanced Micro Devices Inc. (Sunnyvale, Calif.) jumped into the rankings at number two, courtesy of its divestment of its manufacturing to GlobalFoundries.The six growth companies were number one ranked Qualcomm, MediaTek, RealTek, MStar, Atheros, Silicon Labs and RickTek, which jumped into the ranking at position 24 (see table).


Click on image to enlarge.

IC Insights considers a company fabless when it receives the majority of its finished wafer supply from IC foundries and in this ranking is tracking only IC sales and does not include optoelectronic, sensor, or discrete semiconductor revenues.

There were nine fabless IC companies in 2009 that had sales of $1.0 billion or more. IC Insights has included all of AMD’s 2009 sales although the spin-off occurred late in Q1 2009.

Not including AMD, the top 10 fabless companies’ sales, in total, declined 4 percent in 2009 while the remainder of the fabless companies’ IC sales dropped 13 percent, reflecting the difficult economic circumstances experienced by almost all chip companies. However, that lesser decline by the top ten means that their share of the total fabless IC sales rose to 65 percent in 2009, up five points from 2007.

As the barriers to entry rise — design costs, reduced access to venture capital — it is expected that the fabless IC supplier listing will continue to mature and become more concentrated, IC Insights said.

Nine out of top 10 fabless IC companies in 2009 are based in the U.S. and there is only one Japanese company in the top 25 (MegaChips). IC Insights said that it does not expect the fabless chip company business model to make progress in Japan but that it does expect more Taiwanese and Chinese companies to break into the top 25.

Cellular phone chip supplier Qualcomm remained the number one fabless IC supplier, registering $6.6 billion in sales in 2009, a 2 percent increase. MediaTek registered a strong 22 percent increase in sales to $3.5 billion.

In 1999, fabless IC company sales accounted for just over 7 percent of the total IC market. In 2009, fabless IC suppliers (including AMD) represented 23 percent of worldwide IC sales, IC Insights said. By 2014, IC Insights forecasts that fabless IC companies will command at least 27 percent of the total IC market.

중국, 팹리스 신생업체 활성화 위한 물밑 작업 개시

:: semigate.com ::.

중국의 정책 입안가들이 연간 매출 2억 달러 이상까지 성장할 수 있는 반도체 신생업체들을 30곳 정도 육성하기 위한 이니셔티브를 준비하고 있다고 이 작업에 관여하고 있는 업계의 한 중역은 전했다.

이러한 움직임은 대부분의 벤처 캐피털 업체들이 미국 기반 칩 신생업체들에 대한 투자를 줄이고 있는 시기에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지금까지는 중국의 팹립스 업체들의 좁은 제품 포트폴리오 및 경험이 풍부한 매니저들의 부재로 인해 그 결과가 그리 밝지 못한 상황이다.

중국 정부의 정책 입안가들은 지난해 말 발표된 약 5,860억 달러 상당의 중국 경기 부양 자금 중 일부를 팹리스 신생업체들을 위한 보조금, 융자금 및 설비 자금으로 책정했다. 이들은 현재 타깃 시장을 정하고 벤처 캐피털 자금을 유치하기 위해 업계 중역들과 함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준비하는 작업을 돕고 있다”고 벤처 캐피털 업체인 Walden International사의 Lip-Bu Tan 회장은 말했다. 이 업체는 중국 반도체 업계에서 Intel Capital사 다음으로 큰 규모의 투자 기업이라고 한다.

또한 Tan 회장은 새로운 칩 업체들에게 EDA 툴을 공급하게 되기를 기대하고 있는 Cadence Design Systems사의 CEO이기도 하다.

이어서 이 신생업체들은 통신 부문의 HuaWei 및 ZTE사에서부터 컴퓨터 부문의 Lenovo 및 가전 부문의 Konka 및 TCL사에 이르기까지 중국의 전자 시스템 업체들의 순위 상승에 공헌하게 될 것이다.

“가장 큰 매력은 중국 시장이 매우 크다는 것이며, 또한 이 시장을 충족시킬 수 있는 반도체 업체가 필요하다는 사실”이라고 Tan 씨는 말했다. “중국은 현재 전자 부품 부문의 주요 소비 국가이기 때문에 지금이 바로 팹리스 업체들을 세울 시기”라고 그는 덧붙였다.

사실 중국의 IC 시장은 2013년이면 1,001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전세계 칩 시장의 35퍼센트를 차지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시장조사업체인 IC Insights사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이 시장조사업체는 중국의 칩 시장 성장률이 세계 시장 성장률의 두 배에 해당하는 12퍼센트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같은 시장 성장률을 활용하기 위해 중국은 대만의 사례를 따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만의 팹리스 신생업체 세 곳은 현재 IC Insights 사의 팹리스 반도체 업체 순위에서 5위에 올라 있는 MediaTek사를 필두로 수 십억 달러 규모의 업체들이 되었기 때문이다.

중국의 별똥별들

그러나 어떠한 새로운 칩 신생업체들도 이 같은 대박을 이루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다. IC Insights사의 상위 50위권 팹리스 반도체 업체 순위에는 현재 중국 기업들이 없는 상황이라고 이 시장조사업체의 사장인 Bill McClean 씨는 말했다.

전세계 IC 시장에서 중국의 점유율이 2003년의 14퍼센트로부터 꾸준히 증가되고 있다.
몇 년 전 두 곳의 중국 업체들이 이 순위에 이름을 올렸었지만 이 업체들의 매출은 현재 최하위 업체의 매출 수준인 1억 4,800만 달러 밑으로 떨어졌다.

2006년에 디스플레이 칩 제조업체인 Solomon SysTech(홍콩)사는 2억 5,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으며 미디어 프로세서 제조업체인 Actions Semiconductor(주하이)사는 1억 7,000만 달러를 기록한 바 있었다. 두 업체 모두 그때부터 끊임없는 매출 하락세를 보이면서 지난해에는 각각 9,500만 달러 정도의 매출을 기록했다.

McClean 씨는 “이 같은 많은 업체들은 별똥별과 같다”면서, “이 업체들은 하나의 좋은 제품을 선보인 후 뒤따라 좋은 제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 당장은 팹리스 반도체 신생업체들에게 힘든 시기라고 할 수 있다”고 2003년에 설립된 CMOS 센서 제조업체인 GalaxyCore(상하이)사의 CEO인 Stanly Zhao 씨는 말했다. “2005년~2006년 기간과는 완전히 다르게 너무 많은 중국 팹리스 신생업체들이 파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그는 이메일 익스체인지를 통해 덧붙였다.

GalaxyCore사는 현재까지 1,000만 달러를 약간 웃도는 금액을 종자돈 및 벤처 자본으로 받아 왔으며 지난해에는 매출이 2,400만 달러까지 꾸준히 성장했다고 Zhao 씨는 말했다. 그러나 모든 신생업체들에게 “가장 큰 난관은 중국 내에서 최고의 설계자들을 찾을 수 없다는 사실이다. 즉, 수 백명의 저급 엔지니어들을 고용하게 된다는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중국 실리콘 신생업체들의 첫번째 물결은 성공적이지 못했는데, 이는 업체들이 “한 가지 재주밖에 없는 조랑말들”이었기 때문이라고 Walden사의 Tan 씨는 말했다. “다음 세대는 휴대폰에서부터 셋톱박스, 디지털 카메라 및 넷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들과 [설계 타깃]을 갖춘 플랫폼 업체들로 이루어져야만 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또한 중국은 경험이 풍부한 매니저들의 부족함을 메우기 위해 Intel 및 Texas Instruments사와 같은 미국 대기업의 일자리에서 돌아온 해외 주재 중국 엔지니어들을 끌어오는 것과 관련해 대만의 성공 사례를 본받을 필요가 있다.

미국 업체들은 “[대만 엔지니어들]을 훈련시켰으며 그들은 열심히 일했고 운영 및 VC 자금 조달을 지켜 본 후 고국으로 돌아갔다”고 Tan 씨는 말했다. “이 같은 일이 중국에서도 일어나기 시작했지만”, 앞으로 4년 정도가 더 걸릴 것 같다고 그는 밝혔다.

팹리스 칩 제조업체들의 트레이드 그룹인 GSA(Global Semiconductor Alliance)의 총괄 디렉터인 Jodi Shelton 씨는 “무엇이 중국 반도체 업계의 진정한 성장을 방해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해 대만, 상하이 및 베이징의 CEO들과 논의하는 데 정확히 6개월을 소비했다”고 말했다.

“1,000만 달러 규모의 업체가 여기 저기에 있지만 이들은 모두 소규모의 틈새 시장 업체들”이라고 Shelton 씨는 말했다. “중국 시장에서 향후 5년 안에 2억 5,000만 달러에서 5억 달러 매출 수준을 달성하게 될 업체는 없는 것 같았다”고 그녀는 덧붙였다.

Shelton 씨는 중국의 “리더십 공백”에 대한 언급을 되풀이했다. 그녀는 업체들이 합병으로부터 이득을 얻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지만 그들은 중국정부자문위원회의 일원인 Tan 씨와 같은 사람들의 작업에 모든걸 맡겼다고 언급했다.

IC Insights사의 McClean 씨는 중국이 토착 실리콘 제조 부문을 구축하기 위한 노력을 통해 팹리스 설계 업체 부문에서 지금까지보다는 훨씬 큰 성공을 거둘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것이 설계 업체들의 양산이 쉬운 일이 될 것임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그는 말했다.

McClean 씨는 “30곳의 팹리스 신생업체들 가운데 한 곳이나 두 곳만이 [IC Insights사의] 상위 50위권에 이름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면서, “지구력을 키우고 확실한 성장을 이루는 것은 어렵다”고 밝혔다. Qualcomm, Broadcom 및 Nvidia사와 같은 거대기업들의 경우에도, “점점 더 비용이 많이 들어가고 있을 뿐”이라고 그는 말했다.

[디지털포럼] 팹리스 산업의 글로벌 생존법 – 디지털산업 경제신문 디지털타임스

[디지털포럼] 팹리스 산업의 글로벌 생존법 – 디지털산업 경제신문 디지털타임스.

[디지털포럼] 팹리스 산업의 글로벌 생존법

김경수 넥스트칩 대표

지난해 미국발 금융위 기가 모든 산업에 미친 영향은 산업과 소비 전반에 상상을 넘어설 정도의 심리적인 위축을 불러왔고 미래에 대한 희망을 두려움으로 만들어 버렸다고 해도 과한 표현은 아닐 듯 싶다. 또한, 실물 경제도 급속히 하강하고 있다는 소식을 우리는 매일 접하며 불황을 몸으로 느끼고 있다. 세계 경제의 불황으로 필자가 속해있는 팹리스 산업에도 위기가 찾아왔음을 몸으로 느끼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이러한 상황을 극복할 준비가 된 기업에게는 비약적인 발전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것 또한 잘 알고 있다. 국내 팹리스 산업에게도 지금 이 시간은 한 단계 더 도약하는 좋은 기회일 수 있다.

우리는 전 세계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삼성전자, 하이닉스 등이 세계시장 점유율 50%에 이른다는 뉴스를 종종 접해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는 익숙하다. 한편, 세계 반도체 시장의 약 80%를 차지하는 거대한 시스템 반도체 시장에 대해서는 국내 산업의 세계 시장 점유율이 낮아 왠지 낯설기까지 하다. 그러나, 앞으로 국내 반도체 산업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시스템 반도체 시장에서 시장 지위를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 팹리스 산업은 이러한 거대한 시스템 반도체 시장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산업이지만 국내 중소 팹리스 벤처기업들이 약 1조원대의 매출을 올리며 간신히 명맥을 이어가고 있을 뿐이다.

국내 팹리스 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인프라 구축이 필수적이다. 바로 파운드리, 테스트, 패키지 산업의 유기적 발전이다. 또한 시스템 반도체를 사용하는 완제품 제조 회사가 많이 있어야 하는데, 이 역시 국내에는 LCD, 휴대폰을 제외하고는 세계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완제품 제조 회사가 드문 형편이다. 가까운 대만의 경우 이러한 인프라가 정부 주도하에 잘 구축되어 있으며, 시스템 반도체를 사용하는 완제품 제조 산업도 발전되어 있다. 그러다 보니 대만에는 2조원이 넘는 매출을 올리는 팹리스 기업이 있는 반면 국내에서는 아직 200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회사조차 없는 상황이다.

인프라 부족에도 불구하고 국내 팹리스 기업이 성장하기 위한 방법은 무엇인가.

첫째로, 국내 시장을 탈피, 해외 마케팅을 강화해서 글로벌 경쟁에서 승리해야 한다. 산업의 발전과 정보통신의 발전으로 지금 세계는 단일 경제권이 돼 지역, 시간의 장벽이 없어졌다. 글로벌 시장은 시장점유율 톱 3위 이외의 후위 업체가 생존하기 힘든 구조로 가고 있다.

둘째는 시장 규모가 크던 작던 한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하는 것이다. 비록 시장이 작은 니치(Niche) 마켓이라 하여도 완성업체를 선도할 수 있는 제품 기획 능력과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면 어떠한 위기도 극복 가능할 것이다.

셋째는 팹리스 산업간 협력 할 수 있는 장을 만들어야 한다. 또한,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시너지 있는 M&A에도 주목해야 한다. IT 기술의 발전을 통해 완성품 시장은 한가지 기술이 아닌 여러 가지 기술이 접목된 제품만이 경쟁력을 가지는 시장으로 진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만의 대표적인 팹리스 기업인 미디어텍은 파운드리 기업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한 원가 경쟁력 확보, 대만을 벗어나 세계의 최대 시장이 된 중국 시장에 영업 집중과 요소 기술을 확보하고 있는 중소 팹리스 기업을 M&A 하면서 연간 매출 2조원을 올리는 회사로 성장하였다. 이러한 것들이 단기간에 이룰 수 있는 일은 아니지만 넓은 시야로 미래를 내다봐야 할 때가 되었고, 그래야 국내 팹리스 기업에서도 인텔, 퀄컴 같은 시스템 반도체 기업이 탄생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국내 팹리스 기업의 미래가 꼭 어두운 것만은 아니다. 국내 선두 팹리스 기업들은 LCD, 휴대폰과 같은 산업에 핵심 반도체를 공급하면서 경쟁력을 높이고 있고, 이미지센서(CIS), 시큐리티 산업 등에서도 점차 두각을 나타내고 있기 때문이다. 위기를 기회로, 대한민국 팹리스 기업들이 올해 세계로 도약할 수 있는 첫 해가 되기를 기원한다.

중국정부 팹리스 스타 육성 – ZDNet Korea

중국정부 팹리스 스타 육성 – ZDNet Korea.

중국 정부가 연매출 2억달러 이상의 팹리스업체 30개를 육성한다는 야심찬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EE 타임스에 따르면 중국의 정책 입안자들은 지난 해 말 발표된 5억8600만달러 규모의 중국경제부양기금을 통해 팹리스반도체 창업자를 위한 장비대여,자금지원 등에 나선다. 또 반도체 업계와도 공조해 타깃시장을 규정하고 벤처캐피털펀드를 조성해 가고 있다.

이 계획에 참여하고 있는 업계의 중심인물인 탄 립부 월든인터내셔널 벤처캐피털 회장은 “월든은 인텔캐피털 이래 중국반도체산업계 최대의 투자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2013년까지 1000억달러 시장-팹리스 설립 최적기
최근 발표된 시장조사 전문회사 IC인사이트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IC시장은 2013년까지 세계 반도체시장의 35%를 차지하면서 1000억달러 규모로 커진다.

보고서는 중국시장의 반도체시장 성장률이 전세계의 2배인 연간 12%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따라 중국정부는 시장성장 효과를 살리기 위해 대만의 전례를 따르려 하고 있다.

대만의 팹리스업체는 세계 5위인 팹리스업체인 미디어텍을 필두로 이제 수십억달러 규모로 성장했다.

중국정부도 신생 칩회사들을 통해 통신부문에서는 화웨이,ZTE, 컴퓨터의 레노버, 가전의 콩카,TCL 같은 회사에 이르는 대형전자업체들을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케이던스디자인시스템의 최고경영책임자(CEO)이기도 한 탄립부는 중국의 신생 칩회사에 전자설계자동화(EDA) 툴을 제공할 계획이다. .

그는 “투자의 매력은 거대한 중국시장에 있고 투자자들은 시장에 기여하는 반도체산업을 보게 될 것”이라며 “중국은 이제 전자부품의 주도적 수요처가 된 만큼 팹리스 회사를 만들 최적기”라고 그는 말했다.

■혜성같은 중국반도체 후속작 못내놔
물론 새로운 반도체 회사들에게 호황의 리듬을 타고 시장에 진입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빌 맥클린 IC인사이트 대표는 “중국의 반도체회사들 가운데 IC인사이트 50대 팹리스반도체 회사에 랭크된 기업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몇 년전 두 회사가 랭크된 적은 있으나 이후 이들의 매출이 1억4800만달러 이하로 떨어지면서 리스트의 바닥에 머물러 있다.

2006년에는 홍콩소재 솔로몬 SvS테크(디스플레이칩)가 2억5000만달러, 주하이 소재 액션스세미컨덕터(미디어 프로세서)가 1억7000만달러를 기록한 바 있다. 그러나
두 회사는 이후 매출이 감소해 지난 해에는 9500만달러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맥클린은 “이러한 많은 회사들은 혜성같습니다. 하나의 좋은 제품을 내놓고 후속작을 내놓지 못하죠“라고 말했다.

2003 년 설립된 상하이 소재 캘럭시코어(CMOS센서)의 자오 스탠리 CEO는 “많은 중국의 신생 팹리스기업들을 보아왔지만 지금은 2005~2006년 시절과 완전히 달라요. 그들은 대부분 파산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갤럭시코어는 지난해 매출 2400만달러로 성장하면서 지금까지 벤처투자자로부터 1000만달러가 조금 넘는 투자를 받았다.

자오 스탠리 CEO는 “창업자에게 가장 큰 도전은 중국에 하급 반도체설계자는 많지만 고급설계자를 찾기가 힘들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월 든 벤처캐피털의 탄립부회장은 “중국 반도체기업창업의 첫 번째 큰 물결은 기업들의 기술력부족으로 인해 성공하지 못했다”며 “이제는 휴대폰에서 셋톱박스 디지털카메라 넷북에 이르는 설계 타깃과 제품들을 가진 플랫폼 회사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낙관과 비관 교차하는 중정부 팹리스 육성
중국정부의 팹리스 육성 정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외부의 시각은 낙관론과 비관론이 교차하고 있다.

iC인사이트의 맥클린대표는 “중국이 실리콘산업을 만들려고 발버둥치는 노력속에서 중국의 팹리스산업을 더욱 성공적으로 이끌 기회가 왔다“고 보고 있다.

난관적인 것은 중국정부가 무엇보다 시급한 고급 설계기술자들의 확보를 위해 미국기업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유능한 엔지니어 유인책에 눈돌리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탄 립부회장은 “대만정부는 벤처캐피털과 함께 미국기업에서 훈련받은 대만엔지니어를 불러와 투자했고, 엔지니어들도 고국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그는 “비슷한 일이 이제 막 중국서도 일어나려고 하고 있지만 향후 4년 정도는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팹리스칩그룹인 글로벌반도체의 조디 셸튼 글로벌반도체연대의 이사는 “중국 반도체 회사들이 연대해서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하며 탄같은 유능한 매니저의 리더십이 중국반도체업계에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은 중국팹리스산업계가 최대의 기회를 맞았음에도 여진히 극복할 과제를 안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것을 정부가 어뗳게 푸느냐가 향후 중국 팹리스산업 성장의 관건이 되리라는 것이다.

최대 숙제는 팹리스산업에 대한 기업들의 전략부재다.
셸 튼 이사는 “지난 6개월 간 대만,상하이,베이징에 있는 CEO들을 만나 중국반도체산업의 문제점을 얘기해 본 결과 대다수 회사들이 니치마켓용 회사에 불과했다”며 “향후 5년내 2억5000만달러에서 5억달러의 매출을 하는 기업이 등장하지 않을 것”이라는 극단적 전망을 내놓았다.
맥클린 iC인사이트 대표 역시 “정책과 의욕만 갖는다고 해서 디자인회사가 성공하기란 쉽지 않다”며 신중한 낙관론을 펴고 있다. .

그는 “중국의 30개 신생 팹리스설계 업체 가운데 한둘이 50대 기업에 들까말까 하는 정도”라고 말했다.

맥클린은 “퀄컴,브로드컴,엔비디아같은 강자들이 즐비한 시장에서 팹리스 톱 50에 랭크되고 성장을 지속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란 말로 중국정부 팹리스 육성전략이 치열한 시장경쟁을 거쳐야 할 것임을 지적했다.

EETimes.com – Panelists question fabless model viability (Dec/2009)

EETimes.com – Panelists question fabless model viability.

Panelists question fabless model viability
GRENOBLE — Is fabless still fabulous? In a panel session at the IP-ESC 2009 Conference this week in Grenoble, France, panelists discussed the evolution of semiconductor business models and confronted views on whether the fabless model is dead or alive and kicking.The semiconductor business model has evolved, from the IDM model to pure-play foundry, fabless and IP provider, design services business models. Many of these models are undergoing severe issues. “We are talking of a disaggregation of the full model,” said Paul Slaby, president and CEO of Kaben Wireless Silicon Inc., wondering what is coming next.

Paul Slaby, president and CEO of Kaben Wireless Silicon Inc., proposed a break-up of the fabless model. “Time has come to break it down into pieces and get to a semi-fabless model.”

This model consists of a development organization —IP-based design house, outsourced R&D operation, strength in specialized R&D and product development capabilities— and a delivery organization —product-to-market with a sales channel and outsourced product delivery with an infrastructure and a pipeline to market.

According to Slaby, the benefits of a semi-fabless model are the tradeoffs between license-NRE-Royalties.

On the development organization side, he noted that this model avoids raising huge amounts of capital, lowers risks in R&D, market and infrastructure, brings new business schemes such as private labeling, branding and licensing. It also brings scales due to built-in royalties and is investment-worthy.

On the delivery organization side, the semi-fabless model lowers up-front costs, improves financial performances, minimizes risks and expands the product portfolio.

Slaby pointed to alternative approaches from publishing, pharmaceutical and Hollywood movie production models. In the publishing industry, for instance, IC developers are the authors, supply managers/fabless are the publishers and the foundry is the print shop. Another example is the Hollywood movie production that creates, finances and distributes. “Would something like this work in the semi industry?” he questioned.

Today’s reality is that complexity is growing, opportunities to learn are reducing and everything is converged, said Kalar Rajendiran, senior marketing director at eSilicon. “To make a chip, you need 40 expertise and proficiency domains to master. You have 100s suppliers and potential partners to choose. Thus, it is harder than it looks, and the ‘Do it yourself’ is dead. These trends are forcing new business models.”

Moving to eSilicon’s core business, Rajendiran said “eSilicon’s Value Chain Producer (VCP) model has it all today so we can address the industry and help it grow.”

Introduced at the 45th annual Design Automation Conference (DAC) in Anaheim, California, eSilicon’s VCP model consists in providing a comprehensive suite of design, productization and manufacturing services, enabling a flexible, low-cost, lower-risk path to volume chip production.

To the question “Is the fabless IC model alive and vital”, Stan Swirhun, senior vice president & general manager, Optical Products Group, Zarlink Semiconductor, answered “yes and no” as it depends on size, business focus and maturity.

There is a decreasing number of fabless startups, and Swirhun said VCs are increasingly taking a low-capital vision and, eventually, funding for fabless startups continues to decline.

To succeed, small and mid-size fabless companies must reduce operating risk by owning a great technology or market, by focusing on a long-lived product and by focusing on a core capability. He also encouraged to serve existing customer relationships, to rely on narrower internal capability and hired experts, to rely on partnerships for differentiation and cost benefit, and finally to continue to explore ‘own less/risk less’ business.

Talking in the name of VCs, Jean-Philippe Gendre, investment director at Emertec Venture (Paris, France), explained why it is so challenging to invest in early stage companies. “Life cycle funding might require raising $50 million, and exits above $200 million have become very unusual. This means that expected returns for VCs is limited,” Gendre said.

He continued: “Many things can go wrong, and every error is costly and time consuming. In addition, sales cycles are usually long, and you may burn $50 million before you get a product to the market.”

Gendre then highlighting some prerequisites for success, and his first tip was to “have an excellent team in terms of execution.”

He further explained: “It is important to have a scalable solution so that you can derive several products and draw from this investment. So, it stretches the lifetime of the investment.”

Second on the list was strong VC syndicate. “It is key to enlarge the VC syndicate to refinance the company if it makes sense at some point,” Gendre noted.

And, third, it is essential to invest on very dynamic and sizable markets as he said “we need to have growth perspectives.”

To lower VC risks, Gendre highlighted the need draw the ecosystem. This goes through some support from vendors —EDA and foundries— so as to adapt pricing to early stage companies and from customers to facilitate the first design wins and share risks. Another way is to find other funding options such as subsi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