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 Netbook ’

日서 선보인 스마트북 ‘가능성과 한계’

올 한해 노트북 시장은 ‘넷북 열풍’ 속에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저전력 프로세서인 인텔 아톰을 얹은 이 값싼 노트북은 넷북이라는 이름으로 시장을 거의 잠식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현상은 일본도 크게 다르지 않다. 요즘도 초고속통신에 가입하면 넷북을 공짜로 주는 이벤트를 사방에서 벌인다. 그런데 넷북을 넘어 더 작고 더 적은 전력만 소비하는 또다른 초소형 노트북 플랫폼인 ‘스마트북’이 드디어 얼굴을 내밀었다.

샤프가 선보인 스마트북 PC-Z1 넷워커. 다이어리만한 크기지만 1GHz의 CPU에 512MB 램을 장착하고 있다.

스마트북이란 암(ARM)이 내세운 플랫폼으로 ARM11 프로세서를 장착한 소형 노트북을 말한다. AMR11은 인텔 아톰 프로세서보다 더 작게 패키징할 수 있어 기존 넷북보다 더 작은 노트북 제조가 가능하고 경우에 따라선 아톰보다 뛰어난 전력 효율을 보여 주목받고 있다.

여러 이유로 일본에서도 스마트북에 대한 관심이 높은 터에 샤프전자가 지난 9월 25일 스마트북 ‘넷워커(Netwalker. 모델명 : PC-Z1)’를 내놨다. 넷워커는 비록 AMR11이 아닌 ARM 코텍스-A8(Cotex-A8)을 달았지만 ARM이 주창하는 스마트북 개념을 도입한 첫 제품이다.

이 제품은 5인치에 해상도 1024×600을 지원하는 터치패널 LCD를 달았다. 본체 크기는 161.4×108.7×19.7mm이고 409g이라는 경이적이라고 표현할 만한 경량화, 앞서 소개한 ARM 코텍스-A1 i.MX515 1GHz CPU, 메모리 512MB, 저장공간으로는 플래시 메모리 4GB를 갖췄다. 여기에 마이크로SD 슬롯을 더해 16GB까지 추가 저장공간을 확보할 수 있고 무선랜도 지원한다.

운영체제는 리눅스 계열인 우분투를 탑재했다. 참고로 샤프전자는 과거 PDA 제품인 자우루스(Zaurus) 시절부터 리눅스를 운영체제로 써왔다.

스마트북의 두뇌가 될 ARM11 i.MX31 칩

넷 워커의 일본 시장 판매 가격은 소비자가격 기준 4만 4,800엔, 실제 시장 가격은 3만 9,000엔 수준. 이 정도면 아수스가 일본에서 넷북을 판매하며 내건 “이젠 PC는 5만엔 정도에 사는 시대”라는 슬로건이 무색해질 정도다.

넷워커는 윈도CE나 모바일 전용 운영체제가 아닌 일반 PC로는 ‘초소형·초경량’을 뽐내는 제품이지만 이를 위한 희생도 만만찮게 지불해야 했다. 물론 확정성과 성능은 휴대성과 저전력을 위해 희생될 수밖에 없다. 문제는 이런 확장성과 성능에 대한 희생이 얼만큼 의미가 있느냐에 있다.

넷북은 여전히 잘 팔리지만 한 번 넷북을 구입한 사람이 다음 노트북도 넷북을 살 것으로 기대하기는 쉽지 않다. 인터넷 서핑이나 문서 작성을 주로 한다면 이 정도 사양이면 충분하다는 게 넷북이 내건 기치다. 하지만 넷북을 쓰다보면 이런 작업 외에 다른 것도 하게 된다. 이럴 때 비로소 성능의 벽에 부딪힌다.

넷북으론 할 수 없는 게 엄연히 존재하지만 윈도XP 머신이어서 모든 걸 할 수 있을 것만 같은 착시현상을 불러온다(물론 스마트북은 윈도XP를 지향하지 않는다). 이미 일본에선 여기서 벽을 경험한 소비자 중 다수가 넷북을 버리고 일정 사양 이상을 충족하는 일반 노트북으로 이동하는 현상이 자주 목격된다.

그렇다면 넷북보다 더 성능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 스마트북의 포지션은 과연 무엇이냐는 질문만 남는다. 어차피 이동 중에 간단한 문서 작성을 하거나 인터넷 서핑을 하는 데에는 아이폰으로도 충분하다.

필자 역시 아이폰을 개통한 뒤에는 900g 밖에 안 되는 미니 노트북조 차 집에 놔둔다. 수첩이나 필기도구도 안 갖고 다니니 가방까지 덩달아 ‘방콕’ 신세다. 결국 넷북보다 더 작은 크기를 지향한다면 경쟁상대는 넷북이 아니라 UMPC나 아이폰 같은 스마트폰이 되어버린다. 스마트북이라는 이름처럼 말이다.

물 론 언제나 새로운 컨셉트를 실험하고 시도하는 샤프전자의 자세는 눈여겨볼 만하다. 우리나라에는 그저 LCD 모니터와 정밀기계, 전자사전 정도만 알려져 있지만 일본에선 종합가전업체로 최근 10년 사이 급성장했다. LCD TV 분야에선 현재 일본 내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다. 휴대폰이나 모바일기기, PC 등에서도 강세다. 아마도 스마트폰부터 넷북, 노트북, PC 내장 TV까지 라인업을 두루 갖춘 일본업체를 꼽으라면 파나소닉과 샤프 정도가 아닐까 싶다.

넷워커는 어디까지나 실험적인 제품이지만 가격에서 이점이 큰 만큼 앞으로 스마트북이 대거 등장할 가능성은 충분해 보인다. 물론 넷북과 마찬가지로 대만 업체가 시장을 주도하고 일본과 국내 업체가 뒤따르는 형태가 될지, 다른 형태가 될지는 좀더 두고 봐야 할 것이다.

http://www.ebuzz.co.kr/content/buzz_view.html?uid=82058#ixzz0ddfQ1Er9

Advertisements

스마트폰 다음 스마트북이 온다

아이폰으 로 촉발된 국내 스마트폰 열풍이 뜨겁다. 각종 언론 매체는 하루가 멀다하고 관련 기사를 쏟아내고 있고 특집방송까지 나올 정도니 스마트폰에 홀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듯하다. 요즘 휴대폰 관련 가시에 스마트폰이 빠지면 심심할 정도다.

스마트폰은 운영체제에 따라 크게 윈도 모바일, 구글 안드로이드, 애플 아이폰 OS, 노키아 심비안, 림 OS 등으로 나뉜다. 물론 이들 운영체제를 작동시키기 위한 하드웨어, 그러니까 스마트폰이 각각 존재하며 이는 소프트웨어도 마찬가지다. 쉽게 말해 각 운영체제에서 작동하는 애플리케이션이 저마다 다르다는 뜻.

따라서 양질의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는 지원 환경과 플랫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애플,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삼성전자, SK텔레콤, KT 등이 기를 쓰고 앱스토어를 공략하는 것도 애플리케이션이 곧 시장을 이끌 ‘힘’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넷북보다 휴대성 높고 성능도 우수해
애 플리케이션과 관련해 스마트폰 못지 않게 관심을 가질만한 분야가 바로 스마트북이다. 이름에서 언뜻 눈치챈 사람도 있겠지만 스마트북은 넷북과 스마트폰 중간에 위치한 개념으로 작년 5월 퀄컴과 프리스케일이 만들어낸 플랫폼이다. 간단하게 설명해 스마트폰보다 성능이 우수하면서 넷북보다 휴대성이 높은 디지털 기기를 말한다.

퀄컴 제품담당 마크 프란켈 부사장은 휴대성이 높으면서도 사용자 경험은 기존 넷북과 차이가 많지 않은 플랫폼임을 강조했다. 그는 “멀티미디어를 즐기기 위해 스마트폰보다 큰 화면, GPS 네비게이션 내장 등을 통해 스마트폰 경험을 확대하는 과정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한바 있다.

시장조사기관 ABI리서치에 따르면 작년 스마트북 판매량은 100만대에 불과하지만 올해 1,000만대를 넘어 2012년 8,000만대, 2013년에는 1억 3,000만대까지 보급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 정도라면 넷북과 거의 차이가 없는 수준이다.

이런 달콤한 시장을 가만히 둔다면 바보다. 이미 인텔을 비롯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퀄컴, 프리스케일 등이 관련 플랫폼을 개발해 공급하고 있다. 결국 스마트폰과 마찬가지로 운영체제 전쟁이 벌어질 수밖에 없다. 인텔은 모블린, 구글은 크롬OS, 마이크로소프트 윈도CE7을 각각 준비중이다.

CES2010에서 레노버가 선보인 스마트북 스카이라이트. 리눅스를 운영체제로 쓰며 퀄컴 스냅드래곤 플랫폼을 썼다.
일본에 출시된 샤프 넷워커 스마트북. 5인치 화면 크기에 1GHz 프로세서, 512MB 메모리가 달렸다.
프리스케일의 경우 올해 2세대 스마트북 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이다.

가 장 먼저 포문을 연 것은 퀄컴. 이 회사는 작년 5월에 플랫폼을 공개했고 얼마전 열린 CES2010에서 레노버를 통해 상용 제품을 선보였다. 프리스케일도 이미 작년 9월 일본 샤프전자를 통해 1GHz i.MX31 프로세서를 장착한 스마트북 넷워커를 시장에 내놓기도 했다. 두 제품 모두 운영체제로 리눅스를 사용하고 있으며 512MB 메모리를 갖췄다.

특히 레노버가 공개한 스마트북 스카이라이트는 HD 해상도(1,280×720)를 지원하고 3G 이동통신이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오는 4월부터 AT&T를 통해 499달러(한화 약 57만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 운영체제는 크롬OS, 모블린, 윈도CE7 등이 각축
운영체제 상황은 어떨까? 프리스케일 김태현 차장은 “이제 막 시장을 만들어 가는 단계라 예측이 쉽지 않지만 구글의 경우 안드로이드는 스마트폰·태블릿에 적용하고 스마트북에는 크롬OS를 적용할 것으로 본다”면서 “크롬OS는 오리지널 크롬OS와 크로미움으로 나뉘며 크로미움은 오픈소스로 공개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오리지널 크롬OS는 크로미움과 달리 오픈소스로 공개되지 않으며 구글과 직접 연관된 몇몇 업체에만 전달되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크롬OS는 철저히 스마트북에 최적화되어 있다. 예컨대 SSD, 무선랜 칩셋, 키보드, 터치패드 등이 없다면 설치조차 되지 않는다. 당연하지만 구글이 제공하는 각종 서비스, 예컨대 G메일이나 유튜브, 피카사 등을 모두 맛볼 수 있다.

스마트북에 최적화된 운영체제, 구글 크롬OS
인텔 모블린은 작년 2.0 버전을 거쳐 올해 2.1 버전을 통해 이동통신 기능을 강화했다.
모블린은 x86 프로세서에서만 작동한다. 사진은 CES2010에서 LG전자가 발표한 GW990 스마트폰으로 인텔 아톰 프로세서(코드명 무어스타운)와 모블린 2.1을 내장했다.

인 텔 모블린은 스마트폰, MID, 스마트폰 등에 구애받지 않고 설치하는 것이 가능하다. 다만 퀄컴, 프리스케일의 스마트북 플랫폼이 ARM 프로세서에 기반한 것과 달리 인텔 모블린은 아톰 프로세서나 코어2듀오에서만 작동한다. 쉽게 말해 x86에 바탕을 둔 CPU가 아니면 안 돌아간다.

인텔코리아 변성원 이사는 “모블린은 인텔 아톰 프로세서 플랫폼이라면 어떤 디지털 기기라도 모두 작동된다”면서 “내년이면 모블린을 이용한 디지털 TV, IPTV, 셋톱박스는 물론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도 적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모블린은 2.0 버전부터 SNS는 물론 자신만의 음악과 사진, 동영상 등을 입맛대로 설정할 수 있도록 개인화 기능도 강화됐다. 2.1 버전에서는 3G 이동통신과 블루투스 지원이 추가됐다. CES2010에서는 LG전자가 아톰 프로세서와 모블린 2.1을 내장한 스마트폰 GW990을 선보이기도 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경우 특별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으나 윈도 CE를 바탕으로 크롬OS와 비슷한 운영체제를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현 차장은 “윈도CE7을 필두로 마이크로소프트가 전면적으로 스마트북 시장에 참여하는 것으로 안다”면서 “윈도CE7에는 인터넷 익스플로러8과 실버라이트, 웹오피스 등이 내장되어 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국내 대다수의 내비게이션과 PMP에 쓰이는 운영체제가 윈도CE인 점을 감안하면 관련 시장이 급격하게 윈도CE7로 넘어갈 가능성이 높다”며 “스마트북에 내비게이션이 내장되고 결국 자동차 안에서 웹서핑이나 이메일 확인이 가능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http://www.ebuzz.co.kr/content/buzz_view.html?uid=83593&portal=001_00001#ixzz0ddd6DG5o

EETimes.com – ARM to overtake Intel in mobile PCs in 2013, says ABI

EETimes.com – ARM to overtake Intel in mobile PCs in 2013, says ABI.

LONDON — Netbooks, MIDs and ultra-mobile PCs based on ARM processors will outship those based on the x86 processor architecture for the first time in 2013, according to ABI Research. This will represent a remarkable turnaround from the situation in 2009 where, according to ABI, 90 percent of what it calls ultra-mobile Devices (UMDs) were x86-based.Other observers have put Intel’s 2009 hegemony in the mobile computer space as high as 94 percent.

“2010 will be pivotal for building momentum behind non-x86 solutions, and gaining adoption in both distribution channels and by end-user populations worldwide,” according to senior analyst Jeff Orr, in a statement issued by ABI.

The netbook segment of the UMD market is now moving into its second generation, and a growing number of netbooks based on ARM platforms are now appearing in the market. Additionally, ARM-based products are coming out in a growing variety of different form-factors including tablets.

ABI did not give figures for the number of annual shipments it sees for the UMD market. In 2010 it sees the market split about 75:25 in favor of Intel. Intel will still lead 60:40 in 2012 but that situation will have flipped in favor of ARM in 2013 and ARM will be the dominant supplier 60:40 in 2014, according to ABI. ABI does not see any other processor architectures breaking into the UMD market place.

The proliferation of netbooks and other mobile devices sporting ARM-based processors will only exacerbate data demand. “Operators are working out their strategies for capacity expansion based on today’s best expectations of future demand from data-centric devices. The main issues revolve around backhaul, followed by increased 3G and 4G BTS deployments,” Orr said.

ABI is not the first market researcher to predict ARM’s rise. Robert Castellano of the Information Network sees ARM’s leadership coming in 2012, when he predicted Intel will ship in 43.2 million netbooks while ARM processors will control 52.9 million smaller smart-books giving ARM 55 percent of the market and Intel 45 percent.

Related links and articles:

www.abiresearch.com

Comment: ARM, Xilinx and the future of programmable platforms

ARM success could trigger takeover bid, says analyst

Embedded processing guide